제목 없음

ID:
PW: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409  1/21
  View Articles
준언,도현맘 님께서 남기신 글 (2004-01-15 13:28:33, Hit : 8027)
[詩]거울은 눈을 감지 못한다.



거울은 눈을 감지 못한다


             -김종원 詩人의 삶의 에세이-


  
오늘은 문득
하루에도 여러번,
그렇게 하루도 거르지 않고 매일 보는
거울을 보며 생각을 합니다

거울은 항상 나를 보며 눈을 뜨고 있는데
내가 눈을 감는 동안에도
어쩌면
거울은 나를 계속 지켜보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
그리하여
느꼈습니다
부모님의 사랑을

내가 눈을 감아도
옆에서 지켜보며
나를,
세상으로부터 보호해 주시는 부모님의 마음을...

비바람이 몰려와도
눈보라가 눈 앞을 어지럽혀도
그리하여,
곱게 뜬 두 눈의 눈커풀이 상처를 입어도
절대,
눈을 감지 못하는 부모님의 사랑을

눈을 감지 않기 위해,
차라리
이를 악무는 부모님의 사랑을...


메세지--
오늘은 사랑하는 부모님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는 하루가 되시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저의 생각과 느낌을 적어봅니다



-2003년 10월 7일 김종원 시인作-




  



  



Prev
   새로 들어온 벡터 있으면 게시판에 올려 주십시오.

minu
Next
   홈페이지 용량에 대해서..

유경재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o!JiNny